서브메뉴 템플릿








허물을 벗고 살아가라
2013-11-06 오전 8:57:15 hit:0

허물을 벗고 살아가라

허물을 벗지 않는 뱀은 결국 죽고 만다. 인간도 완전히 이와 같다.

낡은 사고의 허물 속에 언제까지고 갇혀 있으면,

성장은 고사하고 안쪽부터 썩기 시작해 끝내 죽고 만다.

늘 새롭게 살아가기 위해 우리는

사고의 신진대사를 하지 않으면 안된다.

-니체,[니체의 말]에서


'모두가 세상을 변화시키려고 생각하지만,

정작 스스로 변하겟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틀스토이의 명언입니다.

남들은 변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나는 변할 것이 없다는 생각,

그야말로 위험천만하다 하겠습니다.

일년에 한번씩이라도 의식적으로

'허물벗는 날(?)'을 가져보면 어떨까요?